본문 바로가기

애들레이드

(2)
[호주여행]날씨가 좋을 때면 생각나는 - 애들레이드 박물관 & 보타닉가든 애들레이드에서 꼭 가봐야 할 곳이 박물관과 보타닉가든이다. 박물관에 도착했을 때 유독 눈에 띄었던 점은 학생들이 견학을 하던 모습이다. 선생님의 인솔하에 움직이는 것이나 선생님의 설명을 잘 듣고 있는 모습도 어디서나 볼 수 있는 낯익은 모습이다. 박물관에서 보여지는 호주의 역사는 원주민들의 역사가 대부분이었다. 뭐 대부분 알고 있는 부분은 호주 원주민인 애버러진들이 살고 있었는데 영국인들이 그들을 밀어낸 후 살고 있는 게 현재의 모습이라는 것이다. 대도시에서는 애버러진들을 보는 것이 힘들다. 호주 중심 앨리스 스프링스에 가면 쉽게 눈에 띄지만 여행자의 눈으로 보았을 때 대부분이 문명의 혜택과는 거리가 멀게 느껴졌다. 보타닉가든도 시티 중심에서 쉽게 갈 수 있다. 도심 속에 이렇게 편안하게 쉴 수 있는 쉼..
[호주여행]도시에 있다는 게 조금은 어색한 - 애들레이드 애들레이드에 도착하자 때마침 하늘에서는 기다렸다는 듯이 비가 내렸고 우리는 환영받지 못한 손님인 듯 대우를 받았다. 차에서 내려 숙소를 찾기 위해 인포메이션에 들어갔다. 바쁘게 돌아가는 센터 안은 삭막했다. 안내원에게 우리는 숙소를 찾고 있다는 말을 하니 불만스러운 얼굴로 서랍에서 종이 한 장을 꺼내주더니 가라고 하더군요. 인포메이션을 나와서 잠시 도시에서 당연하게 느꼈던 행동들이 도리어 씁쓸함과 동시에 도시에서 산다는 게 불쌍하게만 느껴졌다. 아마도 우리가 떠나기 전 호주의 한적한 어느 시골에서 살았기에 더욱 그런 것 같다. 순박하게 웃어주고 조용했던 마을에서의 기억이 소중했던 것이다. 이건 어디까지나 나만의 감상일 뿐... 많은 사람들이 애들레이드에 방문하는 이유는 다른 지역을 가기위한 주요 거점 도..